2021-10-24 08:56 (일)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
상태바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
  • 김석원
  • 승인 2016.04.28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석원 목사의 '바른 기도의 신앙'(1)
▲ 김석원 목사

주기도문은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라고 시작하고 있다.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는 주기도문의 모든 간구의 가장 적절한 전제가 되며 이 기도의 첫 부분이 중요하다는 사실을 입증한다. 이것은 우리에게 우리 기도의 대상이 되시는 분이 누구이신가를 보여준다.

"양자(養子)의 영을 받았으므로 아바 아버지라 부르짖느니라"(롬 8:15)

1) "하늘에 계신"이란 말은 무엇을 의미하며, 무엇을 배우게 하는가?

(1) 하나님은 무한(無限)하시며 유한(有限)한 인간은 그 앞에 겸손하게 무릎 꿇고 기도해야 함을 배우게 한다.

하나님의 존재의 무한을 공간 관계에서 말할 때 무소부재(無所不在:GOD IS EVERYWHERE-OMNIPRESENT)하시다고 한다. 하나님은 어떠한 의미에서도 공간에 한정(限定)지워져서 존재하시지 않는다. 그러면서도 하나님은 우주에 편만하여 계시며, 영이시기 때문에 공간을 초월하여 계신다. 하나님이 무한하시다 할 때 그것은 그 존재와 속성들이 무한하며 완전한 것을 뜻한다.

또한 무한하다(Infinite)는 말은 "한계나 제약이 없다"를 뜻한다. 그러므로 "하늘에 계신"이란 말이 하늘에만 제한되어 계신다는 그의 편재성을 제한한 것이 아니다. 유대인들의 기도 속에서 흔히 "하늘의 하나님"(느혜미야2장20절)을 부르는 것을 볼 수 있다.

그러나 열왕기상8장27절을 보면 "하나님이 참으로 땅에 거하리이까 하늘과 하늘들의 하늘이라도 주를 용납지 못하겠거든 하물며 내가 건축한 이 전(殿)이 오리이까"라고 솔로몬은 기록하여 하나님의 편재성은 제한을 받지 않는다는 것을 나타낸다.

특별한 의미로는 하나님 아버지께서는 "하늘에"계신다. 왜냐하면 그곳이야말로 주님의 위엄과 영광이 가장 뛰어나게 드러나는 곳이기 때문이다. "여호와께서 이 같이 말씀하시되 하늘은 나의 보좌요, 땅은 나의 발등상이니(이사야66장1절)" 이 말씀을 깨달을 때 반드시 우리는 하나님께 가장 깊은 경외심과 경외감에 가득차게 된다.

하나님의 본체와 그 영광이 무한하시며 무궁하시기 때문에 유한한 인생을 하나님의 존재와 무한성 앞에서 경외심을 가지고 "하늘에 계신"이라는 머릿글로 시작되는 주기도문을 외울 때 겸손한 마음으로 무릎을 꿇어야 한다.

(2) 하나님은 영원(ETERNAL)하시기 때문에 하늘의 영원한 삶에 대한 지식을 땅에서 배운다.

시편 90편2절에 "산이 생기기전, 땅과 세계도 주께서 조성하시기 전 곧 영원부터 영원까지 주는 하나님 이시니이다" 하였으며, 시편 102편12절에는 "여호와여 주는 영원히 계시고 주의 기념 명칭은 대대에 이르리이다" 라고 하였다.

하나님의 영원은 영원한 현재에 있다. 천국에서 성도들이 누리는 영원은 하나님과 생명적인 관계가 유지되는 영원한 것이다. 하나님의 영원은 시간을 채우시면서 시간을 초월하여 계신다.

우리의 유한한 지성으로는 하나님의 영원에 대한 충분한 지식을 가지기 어렵지만, 성경은 하나님의 영원을 "알파와 오메가요 이제도 있고 전에도 있었고 장차 올자(계시록 1장8절)"라고 말씀하고 있다.

여기서 분명히 알 수 있는 것은 하나님께서 시간을 시작 시키셨고, 하나님께서 시간을 끝맺게 하시며, 과거와 현재와 미래를 통틀어 현재 라는 영원에서 계신다는 사실이다.

현재라는 영원에서 계시는 그 분의 실존을 하늘나라에서 영원히 즐길 수 있는 가능성을 기대하게 하며 이사야 57장 15절에 "지존 무상 하고 거룩한 곳에 거하며 또한 통회하고 마음이 겸손한 자와 함께 거하나니 이는 겸손한 자의 영을 소성케 하며 통회하는 자의 마음을 소성케 하려 함이라"라고 기록된 말씀은 영원(Etenal)한 삶의 지식을 배우는 자들에게 "하늘에 계신"이라는 주기도문의 머리말이 참으로 합당한 기도가 되는 것을 재인식 시켜준다.

(3) 하나님은 전능(全能)하심을 배우게 한다. 그의 주권적 권능은 창조 사역에서 나타났으며 하나님의 능력은 구원 사역에서 보여 주고 계신다.

하나님은 전능(God is all Powerful-Omnipotent)하시다. 하나님의 전능은 능치 못한 일이 없으시다. 하나님이 전능하시다 할 때 하나님은 자신의 본질과 모순되지 않는 한도내에서 자신의 뜻에 따라 모든 것을 결정하시고, 그 결정에 따라서 성취하시는 하나님의 절대적인 능력을 의미한다. 그의 권능은 말씀(Word of God)에 의해 만물을 창조하시고, 자연과 역사를 지배하시고, 모든 인간의 심판자이시며, 모든 능력을 소유하심에서 나타난다.

창세기 1장1절에 "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하셨고, 창세기 18장14절에 "여호와께서 능치 못한 일이 있겠느냐 하였으니"하셨으며, 예레미야 32장27절에 "나는 여호와요 모든 육체의 하나님이니 내게 능치 못한 일이 있겠느냐"라고 말씀 하시고, 시편 115:3에는 "이는 오직 우리 하나님은 하늘에 계셔서 원하시는 것을 행하셨나이다"라고 말씀하신다.

뿐만 아니라 하늘에서 그는 우주를 다스리시고 땅에 사는 그의 자녀들의 유익을 위하여 어려움과 위험과 곤경에 처했을 때 모든 사건들을 살펴 주신다. 하나님의 전능은 창조의 역사에서 나타났을 뿐만 아니라 하나님의 능력은 인류 구속에 대한 구원 역사에서도 나타났다.

죄와 허물로 말미암아 죽은 자를 살리시며 마귀의 종 되었던 자를 자유롭게 하는 복음의 진리를 믿는 자에게 구원을 주시는 하나님의 능력이라고 로마서 1장16절에 기록되어 있다. 성도들은 "하늘에 계신"이라고 주기도문을 드릴 때 인류 구원 역사를 이루시고 마귀의 세력을 능히 멸하러 오신 주님의 목적을(요한일서 3장8절 "하나님의 아들이 나타나신 것은 마귀의 일을 멸하려 하심이니라")이루는 삶이 매일매일의 생활 속에서 나타나는 능력의 자녀들이 되어야 하겠다.

(4) 하나님은 전지(全知)하시므로 인간은 아무 것도 숨길 수 없고 우리의 은밀한 생각과 삶의 모든 짐을 알고 계심을 배운다.

시편139편 1장6절에는 "여호와여 주께서 나를 감찰하시고 아셨나이다 주께서 나의 앉고 일어섬을 아시며 멀리서도 나의 생각을 통촉하시오며 나의 길과 눕는 것을 감찰하시며 나의 모든 행위를 익히 아시오니 여호와여 내 혀의 말을 알지 못하시는 것이 하나도 없으시니이다.

주께서 나의 전후를 두루시며 내게 안수 하셨나이다. 이 지식이 기이하니 높아서 내가 능히 미치지 못하나이다"라고 기록되어 있다.

하나님은 전지(God Know Everything-Omniscient)하시므로 모든 지식을 갖고 계시고 그 분에게는 아무 것도 숨길 수 없다. 하나님은 과거, 현재, 미래를 완전하게 알고 계신다.

하나님은 모든 사상과 사건과 감정과 행동을 알고 계신다. 하나님의 지식은 영원한 것이고 하나님 자신의 것이다. 하나님의 지식(知識)의 특수한 면은 하나님의 지혜(智慧)로 나타난다. 성경은 하나님은 마음이 지혜로우시다고 지혜의 처소를 사람의 마음으로 의인화 시켜서 표현하고 있다.

하나님은 지혜의 원형(原型 Original Pattern)이시다.

하나님의 지혜는 완전무결하다. 하나님의 완전하신 지혜는 그가 설정하신 최고의 목적을 달성하는 데 있어서 최선의 방법을 채택하는 데에 나타난다. 그 결과 하나님의 지혜에는 시행 착오나 실패가 없으시다.

하나님의 완전한 지혜는 구원의 역사(役事)가운데 나타났다. 바울 사도는 십자가의 구원의 도리에 감격하여 로마서 11장33절에 이렇게 기록한다. "깊도다 하나님의 지혜와 지식의 부요함이여 그의 판단은 측량치 못할 것이며 그의 길은 찾지 못할 것이로다"라고 했다.

"하늘에 계신"이라고 주기도문을 외울 때 우리 신자들은 하나님의 완전무결한 지혜와 지식의 부요함과 결합되는 삶을 통하여 영혼이 구원에 이르게 됨을 감사하며 육신의 삶은 모든 사물이 그의 눈에게는 벌거 벗었고 정체가 폭로됨을 인정하며(히브리서 4장13절 "지으신 것이 하나라도 그 앞에 나타나지 않음이 없고 오직 만물이 우리를 상관하시는 자의 눈앞에 벌거벗은 것같이 드러나느니라") 하나님을 두려워 할줄 아는 삶을 살아야 한다.

(5) 하나님은 장소적으로 "하나님의 왕국"에 존재 하시며, 그 곳은 신자들의 종국의 목적지이기 때문에 하나님의 자녀들에게 삶의 위로를 주고 있음을 배운다.

열왕기상 8장27절에는 "하늘과 하늘들의 아들"이라는 기록이 있다. 유대인들은 하늘을 둘이나 셋으로 나누어 표현했다. 첫째는 보이는 공중, 둘째는 보이지 않는 하나님이 계신 하늘이라 구분 하거나 도는 첫째 하늘인 지상에는 사람이 있고, 둘째 하늘인 공중에는 마귀가 있고, 셋째 하늘에는 하나님이 계신다고 두 가지 견해를 가졌다. 사도 바울은 고후 12장 2절에서 "십사년전에 그가 셋째 하늘(Third Heaven)에 이끌려 간지라 그가 몸 안에 있었는지 몸 밖에 있었는지 나는 모르거니와 하나님은 아시느리라"고 했다.

하늘의 왕국에 대해서는 신약 성경 전반에 걸쳐 찾아 볼 수 있다. 마태복음에는 하늘의 왕국()이 33회로 가장 많고, 하나님의 왕국()이4회 나타난다. 다른 복음서의 경우에는 모두 "하나님의 왕국"이고 "하늘의 왕국"이라는 표현은 마태복음서에 나타나는 특징적 용어이다.

여기에서 "하늘의 왕국"과 "하나님의 왕국"이란 두 가지 표현은 한명칭으로 천국을 뜻하며, 천국에 들어갈 조건은 회개를 전재하고 있다. 따라서 예수님의 복음의 첫 일성인 마태복음 4장17절에는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웠느니라"라고 하셨다. "하늘에 계신" 하나님은 그 곳에서 우리와 함께 영원토록 사실 것을 약속 하셨다. 하나님의 완전한 통치가 있는 그 나라를 소망하면서 "하늘에 계신"이라고 주기도문을 외울 때 그 나라에 대한 확신이 더욱 분명해진다.

①천국에서는 고난과 절망과 좌절의 눈물이 없다.
②천국에서는 죽음과 이별이 없다.
③천국에서는 후회와 양심의 가책에서 생기는 번민은 완전히 해소된다.
④천국에서는 "죄"를 영원히 볼 수 없다.
⑤천국에서는 만족과 평안, 기쁨, 풍성한 삶만이 있다.
⑥천국에서는 완전한 정의와 공의가 실현되는 곳이다.
⑦천국에서는 주 하나님을 섬기며 경배하고 찬양하게 되는 것이다.

주기도문의 머리말로 시작되는 "하늘에 계신" 이란 짧은 기도는 천국 신앙을 굳게 붙들게 한다. 신자의 산 소망을 붙들고 오늘도 주기도문을 외우실 때 첫 마디 "하늘에 계신"이라고 외울 수 있는 경건과 믿음을 가지기 원한다.

필자의 논문에 주기도문을 외울 때 어떤 태도로 외우는 가에 대한 질문 가운데 "하늘에 계신 하나님의 자녀처럼" 한다는 응답이 전체 응답자중 67.2%였다. 10명중 7명은 "하늘에 계신" 하나님에 대한 천국 신앙이 있다는 말이다. 그러나 "하늘에 계신"이라는 주기도문의 머리말을 외울 때 아직도 "하늘에 계신 하나님의 자녀처럼"외우지 못하시는 분이 있다면 예수, 천국신앙으로 진정한 산 소망의 자리로 나올 수 있어야 하겠다. 

김석원 목사는 부산 고신대, 총신 대학원, Heritage College(M.R.E., D.R.E), Luther Rice Seminary( D.Min 졸업), Westminster Seminary (D.Min 수료),에서 공부하였고, 서울 충현교회 부목사, 올랜도 충현 장로교회에서 담임목사로 사역하다 은퇴하였다. 국제 기도공동체 GPS Ministry,INC (Global Prayer Society)설립하였고, 주기도문 기도운동(LPG 24-365= Lord's Prayer Global) 설립자이기도 하다. [기도의 신학], [1달러의 기적 플러스], [주기도문은 내 삶의 축복이다]를 저술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